Discoverer. Riders
일본의 라이더 문화





라이더로서 일본을 여행하는 것은 무척 기대되는 일이었다. 일본은 세계적인 모터사이클 브랜드의 본고장이다. 라이딩과 무관한 이들이라도 들어봤을 법한 모터사이클 명가를 여럿 거느리며 유구한 역사를 이어왔고, 고유의 라이더 문화 또한 발전시켰다.  







아니나 다를까, 첫인상부터 강렬했다. 항구에서 나오자마자 좌측 통행 도로, 그리고 이륜차 주행이 가능한 고속도로를 맞닥뜨리는 것은 이곳이 일본이라는 사실을 실감하게 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속도로에서의 이륜차 주행이 불법이다.) 흥미로운 풍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일본에서 모터사이클은 흔히 집안 살림의 일부로 여겨지기 때문에, 마당 한편에 자동차와 모터사이클이 나란히 주차된 모습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었다. 고속도로 휴게소처럼 규모가 큰 공공시설에서는 어김없이 이륜차를 위한 주차 시설을 마련해놓았다. 









교통체계 또한 이륜차 친화적이었다. 우리나라에서는 감응식 신호등(도로 바닥에 센서를 설치해 차량을 인지, 신호를 작동시키는 장치)이 이륜차를 잘 감지하지 못해 영문도 모르고 한참 서있어야 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이곳의 교통시설은 이륜차를 엄연한 교통수단으로 받아들이고 작동하는 모습이 흥미롭고 감동적이었다. 열심히 교통 법규를 지켜야겠다는 마음마저 샘솟았다. 







모터사이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공간도 발견했다. 온천 여행으로 유명한 유후인의 이륜차박물관이 바로 그곳. 전설처럼 이름을 드날린 각종 올드바이크와 함께 일본의 모터싸이클 역사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전시를 펼친다. 유후인에 가지 못하더라도 걱정할 필요논 없다. 일본의 도로 위에서라면 희귀한 올드바이크를 어렵지 않게 알현할 수 있으니 말이다.







캠핑은 일본 모터사이클 문화의 주축을 이룬다. 이름하여 ‘모토 캠핑’. 주말이면 고이 모셔둔 모터사이클을 타고 교외로 나간다. 나무 향기 은은한 임도를 타고 산으로 올라가 텐트를 치고, 음식을 해먹는다. 일본산 모터사이클 브랜드 프로모션 영상에서나 보았던 장면을 이들은 일상에 그대로 옮긴다. 이때 ‘지도 책’은 캠핑의 필수품 목록 중 첫 번째로 꼽히는 물건이다. 일본 모든 지역의 캠핑장, 라이더만 입실이 가능한 ‘라이더 하우스’, 온천, 맛집, 달리기 좋은 도로 등을 수록하니 가히 ‘모터사이클 여행의 성서’와도 같다.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NAVER BLOG URL

Discoverer Story

Discoverer

URL
Back to TOP